"애니메이션, 5년내 게임산업 넘어선다"...

["애니메이션, 5년내 게임산업 넘어선다"... 김일호 오콘 대표] "앞으로 길어야 5년안에 승부가 날겁니다. 현재의 게임 산업이 이룬 성공 그 이상을 기대해도 좋습니다." 4일, 해외 시장 개척과 국내 배급 활성화에 역점을 둔 문화관광부의 중장기 애니메이션산업 육성전략 발표소식에 업계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당국의 주요 정책이 발표될 때면 으레 따라나오는 '현실감각' 지적도 이번에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 업계의 대표선수들은 저마다 '시의적절', '유효적절'을 외치며 당국의 정책에 큰 기대를 거는 모습이다. 프랑스 어린이들을 아침마다 TV앞으로 불러모으며, '유럽의 동심'을 사로잡았던 대한민국 히트 애니메이션 '뽀롱뽀롱 뽀로로' 공동제작사 오콘의 김일호 사장도, 업계의 희망가에 한 곡조 보태고 나섰다. 김 사장은 "정부가 적당한 시기에, 정방향으로 키를 잡았다"는 말로 4일 알려진 애니메이션 육성전략에 대한 생각을 내보였다. 그는 "세계 애니메이션 시장 규모는 이미 반도체 시장규모를 앞지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 업체들이 '기회의 땅', 세계 시장으로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도록 지원사격하겠다는 정부의 구상은 업계가 원하던 바로 그것"이라고 반색했다. 프랑스 국영방송을 통해 유럽시장에 안착한 이후 이탈리아를 비롯, 북부 유럽 각지와 중국, 일본 등에서 방영이 예정돼 있는 '뽀롱뽀롱 뽀로로'. 앞서 '세계화'를 경험한 김 사장은 "해외 마켓에 참여한 세계 각국 바이어들의 달라진 태도에서 한국 애니메이션의 위상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실감했다"고 고백한다. 그는 "지난 2005년은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산업이 진정한 '산업'으로 거듭난 원년"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처럼 대한민국 애니메이션을 세계에 알린 데에는 "당국의 정책 지원이 주효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0년 이후 당국이 국내 업체들에게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밉콤, 뉴욕에서 열리는 리마쇼 등 세계적인 문화콘텐츠 전시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세계 시장이 한국 애니메이션을 '알기' 시작했다는 것. 그는 "세계적인 수준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제대로 알릴 기회가 없어 나래를 펴지 못했던 우리 애니메이션이 국제 시장에서 차츰 이름을 알릴 수 있었던 데에는 당국의 배려가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또 "스타 프로젝트를 통해 해외 시장을 공략한 작품 제작을 적극 지원하고, 해외 시장 정보를 제공하며 법률 및 마케팅 지원까지 보다 강화하겠다는 이번 전략은, 업체들이 제 값을 받고 정당한 계약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계 시장에서의 거래 경험이 부족했던 우리 기업들이, 잘 만들어진 콘텐츠를 팔고도 똑똑한 계약을 체결하지 못해 결국 해외 배급사만 이득을 봤던 일이 잦았음을 떠올린 언급이다. 김 사장은 '배급 활성화' 역시 "참 잘한 구상"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어떤 산업이든 내수가 든든하게 받쳐줘야 그 성과를 동력삼아 세계시장에서도 승승장구 할 수 있다는 것. 그는 "이미 그 경쟁력을 인정받은 우리 애니메이션이 국내외 시장에서 활발하게 유통될 수 있도록 돕는 이번 전략은, 앞으로 5~6년 안에 결실을 볼 것"이라며 "캐릭터 라이선스 등 원소스 멀티유즈를 통한 산업 유발효과가 엄청난 애니메이션 산업은 머잖아 현재 게임산업이 이룬 성과를 훌쩍 뛰어넘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사장은 다만, "2, 3년 해보고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해서 중장기 전략의 판을 깨거나 계획을 철회하는 성급함은 경계해야 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산업발전을 위해 당국이 '진득함'을 보여줄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이제는 정말, '대표선수'를 키워야 할 때"라며 '대한민국 문화산업 메이저'의 절실함을 강조했다. "기반을 다지고, 저변을 확대하는 일은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이제는 리더를 키워 세계 시장에서 우리 문화산업의 위상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때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제작사 하나, 배급사 하나 정도는 갖춰놔야 국제 시장에서 '한국산' 문화콘텐츠들이 KS제품으로 대접받을 수 있다는 그의 당부가 예사롭게 들리지 않는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31&article_id=0000 075703§ion_id=0&menu_id=0 [문화부, 애니 지원전략 무얼 담았나] 전문펀드 만들어 인프라 개선 /우수인력 양성ㆍ극장용 장편ㆍ해외진출 확대 /SPC제도 도입… 2010년까지 총 764억 투자 문화부와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에서 마련한 애니메이션 산업 중장기 발전전략은 5대 중점 추진과제를 골격으로 하고 있다. 우선 안정적인 투자재원 확보이며 다음으로 기술개발 및 창작인프라 조성, 셋째가 우수 전문인력 양성, 넷째가 해외 진출 확대 및 협력 강화, 다섯째가 관련 법제도 개선이다. 또 문화부는 각 항목별 세부 사업 추진을 위해 2006년부터 2010까지 총 764억원을 재원을 쏟아 부을 계획이다.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첫 번째 항목의 애니메이션 전문 투자펀드 운영계획이다. 그동안 문화콘텐츠진흥원은 문화콘텐츠 전문 투자조합을 통해 애니메이션 분야에 투자해 왔으나, 이번에는 아예 애니메이션 전문 펀드를 결성하겠다는 취지다. 게임과 영화에 이어 특정 장르에 특화된 전문 펀드로는 3번째이다. 특히 정부안에 따르면 2007년 200억원 규모 1호를 결성하고 2008년과 2009년에 각각 2호와 3호 펀드를 결성해 총 600억원(정부 출자 240억원)의 자금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2편 내외에 머물고 있는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의 제작 확대 등 국산 애니메이션의 기획창작 여건을 조성하겠다는 취지다. 더불어 애니메이션 제작사나 배급사, 캐릭터상품 제조사 등 관련 업계가 함께 참여하는 매칭(Matching) 펀드를 결성,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는 전략도 마련해 놓고 있다. 즉 정부는 펀드 운영을 통해 `투자 재원 확보→제작 인프라 개선→제작 활성화→애니메이션 산업 진흥'이라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이 외에도 정부는 애니메이션 제작에 대한 투명성 확보와 국내외 투자 활성화를 위해 프로젝트별로 만들어지는 특수목적회사(SPC)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글로벌 투자 유치를 위한 전략 중 하나다. 기술개발 및 창작인프라 조성을 위해서는 우선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공모 확대와 시나리오 개발팀 창작활동 지원을 통해 전문 작가를 발굴할 예정이다. 애니메이션 시나리오의 지속적인 발굴과 동시에 DB화를 통해 실질적인 작품화 가능성을 높이는 데도 주력할 방침이다. 이 외에 성공 가능성이 풍부한 기획 개발안(우수 파일럿 콘텐츠)을 조기 발굴해 본편 제작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도 수행하고, 이를 위해 애니메이션 제작스튜디오도 운영할 계획이다. 인력 양성 지원사업은 애니메이션 기획과 마케팅 분야 전문가를 확보하는 데 목적을 두고 CT 대학원 등과 연계한 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또 해외 전시회 참가 지원과 글로벌 스타 프로젝트 발굴 사업으로 국내 애니 업체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애니메이션 분야에 대한 대국민 인식이나 이미지 제고를 위한 법제도 개선도 추진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2010년까지 70억원의 자금을 들여 `이달의 애니메이션 선정'이나 `애니메이션 음악회' 등 이벤트를 여는 한편, 국내서 열리는 각종 전시회의 내실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