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체게임 인기!

입체 게임 '인기 많다' 허걱! 늘씬한 미녀가 내 모니터안에서 걸어나온다!! “평범한 게임은 더 이상 싫다.” 게이머들의 입맛이 변하고 있다. 보다 자극적이고 실감나는 게임을 위해 사이버 공간을 헤매는 ‘자극파’들이 늘고 있다. 이들에게 있어 평면인 2D나 ‘진화형’인 3D는 더 이상 새롭지 않다. 그저 그런 모니터속 풍경일 뿐이다. 상황이 이렇자 일부 마니아들을 중심으로 입체 게임에 눈독을 들이는 게이머들이 늘고 있다. 3D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탓에 실사 못지 않은 실감나는 화면을 연출할 수 있다는 게 입체 게임의 특징. 최근에는 입체 고글을 사용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PC방까지 등장하는 등 게임 시장에 한바탕 ‘지각변동’이 예고되고 있다. 입체 안경 쓰면 모니터속 영상이 생생하게··· 지난 16일 잠실에 위치한 N게임방. 요즘 이곳에 특이한 볼거리가 생겼다. 고글 모양의 선글라스를 끼고서 게임에 빠져있는 게이머들이 여기저기서 눈에 띄는 것. 이 안경은 스키장에서나 볼 수 있는 특이한 모양 때문에 주변 사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이 선글라스는 입체 고글. PC방측에 따르면 이 안경을 끼고 게임을 하면 평범한 게임도 3차원 입체 게임으로 구현이 가능하다. ‘쭉쭉빵빵’ 미녀들이 화면 깊숙이 사라졌다 나타나는 것은 기본이다. 쥬라기 공룡이 모니터 밖으로 튀어나와 으르렁거리는 듯한 공포를 맛보게도 한다. 전쟁 게임의 경우, 전장에서 자신이 총을 쏘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게도 한다. 스테레오스코픽 기법으로 입체화면 효과 PC방측은 “육안으로 봤을 때는 별 차이가 없지만 일단 고글을 끼게 되면 확실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요컨대 게임 공간과 캐릭터들 사이에서 현실 세계와 똑같은 공간감과 원근감을 느낄 수 있다는 것. 실제 입체 고글을 걸치자마자 렌즈 너머로 색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툼레이더’의 여주인공 ‘라라 크로포드’가 눈앞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 다른 게임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레이싱 게임인 스타워즈 레이스의 경우 비행기 몸체가 모니터 밖에서 날아다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포드 레이서의 경우도 배기통에서 모니터 밖으로 품어져 나오는 불꽃이 사실처럼 느껴졌다. 모두가 다른 곳에서는 맛볼 수 없는 특이한 경험이었다. 이 때문일까. 최근 들어 입체 안경을 찾는 게임 마니아들이 늘고 있다. N게임방의 김모(32) 사장은 “처음 오픈한 98년까지만 해도 스타크래프트의 인기가 워낙 강해 별로 손님이 없었는데 요즘은 멀리서도 찾아올 정도로 인기다”고 귀띔했다. 현재 이곳에서 서비스하는 게임으로는 ‘툼레이더’를 비롯해 ‘니드 포 스피드’ ‘하프 라이프’ ‘스타워즈 레이스’ ‘로드 레이서’ ‘레인보우 식스’ 등 다양하다. 고글을 걸치는 것만으로 실감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장점 때문에 손님이 부쩍 늘었다. 검은 안경을 끼고 게임에 몰두하던 이모(17)군은 “너무 실감이 난다”며 게임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이군은 “입체 게임에 한번 맛을 들이면 다른 게임은 시시해서 못한다”며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3D 입체게임의 짜릿함을 맛보기 위해 일부러 먼곳에서 찾아오는 매니아도 있다. H대에 다닌다는 최모(25)씨는 “학교 주변에는 3D 안경을 비치한 PC방이 없기 때문에 친구들과 일부러 이곳까지 온다”고 설명했다. 요즘은 비디오 감상에 사용돼 요즘은 비디오카드만 장착하면 어느 게임이든 입체 화면을 즐길 수 있을 정도로 사용이 간편해졌다. 가상현실(VR) 관련 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벤처기업 위트비전(witvision.com)의 위장한 연구원에 따르면 인간의눈은 사물의 형상을 거리와 함께 계산해 사물의 깊이를 인식한다고 한다. 입체 안경은 바로 이같은 ‘스테레오스코픽’ 원리를 이용하는데 최근 실시간으로 입체영상을 구현할 수 있는 VGA 카드도 개발됐다. 때문에 간단한 조작만으로 어느 게임에서든 입체 영상 구현이 가능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물론 아직까지 상용화에 애를 먹고 있다. 위 연구원은 “입체 고글 문화가 정착돼 있는 미국이나 독일과 달리 한국은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회사측에서 입체 고글 대중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것도 아직 시장이 미객척 상태이기 때문이다. 위 연구원에 따르면 게임 위주의 국내 시장과 달리 외국은 포르노 비디오 감상 등 성인 시장에도 입체 고글이 애용된다. 때문에 실사 못지 않은 현장감을 모니터 너머로 만끽할 수 있다. 물론 동영상의 경우 촬영 때부터 입체 필름을 사용해야 하는 등 번거로움이 있다. 그러나 일단 입체 필름으로 제작한 영화는 실감나는 화면 때문에 꾸준히 매니아가 늘고 있다. 포르노 산업이 발달한 독일의 경우는 아예 제작 초기부터 입체 필름을 사용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일본선 러브호텔마다 입체 고글 비치 인기 성인 문화가 발달돼 있는 일본의 경우 아예 러브호텔마다 입체 안경을 구비해놓고 있다. 이명구 성인문화 평론가에 따르면 러브호텔의 천국으로 불리는 일본의 경우 기본적으로 각 방마다 입체 안경을 비치, 성인물을 감상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에서는 게임 시장의 가상현실 응용 분야는 무궁무진할 것으로 전망한다. 한국게임개발자협회의 한 관계자는 “단순히 3차원 이미지를 생성하는 차원을 넘어 실제 물건을 만지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의 기술이 조만간 펼쳐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석 프리랜서> 경향게임스 기자 < khgames@kyunghyang.com > [ side story ] '실제보다 더 실제같은' VR 기술의 현주소 ··· 가상섹스도 '가능' 벤처기업 대표인 김모(32)씨의 사무실에는 컴퓨터가 없다. 대신 HMD(Head Mounted Displays : 일종의 고글)와 데이터 글로브(장갑)가 그의 컴퓨터다. 김씨는 데이터 글로브를 이용해 자료를 검색한다. 원하는 자료를 없을 경우 허공에 손을 내저어 서류를 이동시킨다. 이같은 내용은 HMD를 통해 모두 볼 수 있다. 영화에서나 봄직한 장면 같지만 먼 미래의 일은 아니다. 대부분의 기술이 개발 단계이거나 완료됐다. 일부 기술은 이미 현실에 접목돼 사용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조만간 VR 기술을 이용해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을 현실로 맛볼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뉴밀레니엄 시대의 신조류로 부상하고 있는 VR 기술의 접목 분야는 무궁무진하다. 가장 응용 분야가 많은 곳이 엔터테인먼트 시장. 게임이나 영화 등에 이 기술을 접목시킬 경우 다양한 재미를 맛볼 수 있다. 업계에서는 요즘 입체 화면을 생성하는 수준에서 실제 물건을 만지는 듯한 느낌이 들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기술이 완성될 경우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가상 섹스가 가능해진다. 건축 분야에서도 다양한 응용이 가능하다. 가상 공간을 통해 20세기 모델하우스와 같은 완벽한 모습을 제공한다. 원할 경우 물건을 만져볼 수도, 따로 떼어내 꼼꼼히 살펴볼 수도 있다. 이밖에도 인간이 접근할 수 없는 위험한 곳에서도 다양한 VR기술의 응용이 가능하다. 요컨대 핵발전소에서 핵 연료봉에 접근하지 않고서도 곁에 있는 것처럼 작업이 가능하다. 전쟁터에서도 VR 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응용이 가능하다. 위트비전의 위장한 팀장은 “VR기술은 기존의 기술에서 한발짝 더 나아가 누가 더 빨리 이같은 기술에 근접하느냐가 관건이다”며 “언제냐가 문제지 이같은 기술이 실현될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