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내 3차원(3D) LCD TV 시대 연다

LG전자, 국내 3차원(3D) LCD TV 시대 연다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LG전자(대표 남 용, www.lge.co.kr)가 거실에서도 손에 잡힐 듯 생생한 입체영상을 즐길 수 있는 3차원(3D) LCD TV 시대를 연다.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3차원 LCD TV(모델명:47LH50)’를 7월말 본격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시청 거리와 방향의 제약은 물론, PC의 도움 없이도 누구나 가정에서 3D 영상을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LG전자의 차세대 영상 기술을 집약했다. 3D 전송 회로가 입력된 입체 영상신호를 LCD 모듈에 맞게 좌, 우 영상신호로 바꾸어 전송을 하고 LCD 모듈 내부에 부착된 3D 필터를 통해 화면을 구성한다. 이어 시청자가 착용하는 편광안경이 좌, 우측 눈에 각각 해당 화면만을 통과시켜 실제 현장과 같은 3D 영상을 눈앞에 구현한다. 예를 들어, 총격전 장면에서 총알이 시청자 앞으로 날아오거나, 긴박한 자동차 추격 장면의 경우 자동차가 실제로 돌진하는 듯한 효과를 완벽히 구현해 낸다. 또, TV와 PC를 연결해 PC 그래픽 카드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불편 없이 3D DVD 플레이어나 블루레이 플레이어 등 다양한 외부 입력장치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인사이트미디어(InsightMedia)는 세계 3D TV 시장이 내년 680만대에서 2011년 1,750만대, 2012년 3,120만대 규모로 급속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권희원 LCD TV사업부장(부사장)은 “고화질 3D TV 제품 확대와 콘텐츠 업체와의 쌍방향 협력을 통해 차세대 TV의 대명사가 될 3D TV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사, 방송사, 게임업체 등을 중심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3D 콘텐츠 보급 작업도 올해 게임 등을 시작으로 내년 영화, 위성방송 등으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