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3D 영상 지원사업 4100원 투입

국내에서 상영되는 영상 콘텐츠 가운데 3차원(3D) 영상 콘텐츠의 비중을 2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방안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3D 콘텐츠 제작 기반 구축 ▦3D 콘텐츠 제작 활성화 ▦기술개발 역량 강화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등을 4대 중점 전략 과제로 설정하고 이 기간에 4,100억원을 3D 콘텐츠 활성화에 투입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한 '3D 콘텐츠산업 육성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지난 4월 정부가 합동으로 발표한 '3D산업 발전전략'의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담은 것으로 영화 '아바타'로 상징되는 입체영상 시대를 맞아 3D 콘텐츠 제작역량 확보가 시급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유인촌 문화부 장관은 이날 "국내는 아직 3D 콘텐츠를 생산해낼 수 있는 인력과 기술ㆍ투자 등 기초 인프라가 취약한 실정"이라며 "이번 계획 추진으로 2015년까지 1만5,000명의 일자리와 2조5,000억원 규모의 시장이 창출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3D 콘텐츠 제작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차원에서는 영세업체가 고가의 3D 장비를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2013년까지 200억원을 투입해 한국콘텐츠진흥원에 3D 제작 스튜디오와 포스트 제작 시설을 확충하고 영화진흥위원회에는 3D 영화용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한콘진에 S&G(Stereoscopy & Graphics) 트레이닝 센터 구축, 영진위 아카데미에 3D 기술인력 양성과정 운영 등을 통해 매년 2,000여명의 전문 인력을 양성해나갈 방침이다. 제작 활성화 차원에서는 3D 콘텐츠 전문펀드를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하고 영화ㆍ방송ㆍ 게임 등 3D 콘텐츠의 제작ㆍ배급ㆍ수출에 매년 120억원씩 지원해 초기시장 진입의 리스크를 줄여주고 선도 콘텐츠를 육성하기로 했다. 기술개발 역량강화 차원에서는 초고해상도 및 대규모 영상처리, 3D 자동변환, 홀로그램과 오감체험형 콘텐츠, 인체부작용 대응 기술 등 핵심기술을 전략적으로 연구개발(R&D)하는 데 초점을 맞춰 미래 영상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할리우드 영화를 3D로 전환하는 우수 프로젝트를 수주할 경우 프로젝트당 10억원을 지원하는 등 전략적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3D 영상페스티벌 등을 개최, 해외선진 제작사와 네트워킹을 강화하기로 했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COPYLIGHT 2007 4D VISION ALL RIGHT RESERVED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 고봉로 32-19 남정씨티프라자 7차 504호 (주)포디비전

504 No. 7, Namjung City Plaza, 32-19 Gobongno, Ilsan-dong, Goyang-si, Gyeonggi-do

​TEL : 031 . 901 . 4823  I 031 . 629 . 6029

​4D VI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