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체카메라

<입체카메라> 동시에 2장의 화상(畵像)을 얻을 수 있게 한 특수카메라. 카메라 몸통 좌우에 7cm 정도의 간격을 두고, 2개의 촬영용 렌즈를 설치하여 같은 피사체를 촬영하여 동시에 2장의 화상(畵像)을 얻을 수 있게 한 특수카메라이다. 스테레오 카메라(stereo camera)라고도 한다. 사람은 두 눈으로 물체를 입체시(立體視)하고 원근을 판단하게 된다. 입체카메라는 이런 원리를 응용하여 만든 것이다. 두 눈의 간격은 대체로 6∼7cm 정도이며, 입체카메라도 이에 따라 6.5∼7cm 정도의 기선간격(基線間隔)을 두고 같은 성능의 렌즈를 좌우에 나란히 설치한 쌍안카메라로 이루어진다. 두 렌즈는 초점조절과 노출조절, 그리고 셔터의 작동이 연동되도록 설계되어 있다. 입체카메라로 촬영한 슬라이드나 사진을 스테레오 뷰어(stereo scopic viewer:스테레오카메라나 스테레오 어댑터로 촬영한 포지티브 필름)로 보면 두 렌즈의 시점(視點)의 차로 인한 시차로 인해 입체적으로 피사체의 상이 보이게 된다. 이 입체카메라의 원리는 1838년경 영국의 C.휘트스톤에 의해 알려졌고, 1849년 D. 브루스터에 의해 계승·발전되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입체사진은 1950년대까지 상당히 유행하였으나 요즈음은 거의 이용하지 않고 있으며, 외국에서는 스테레오 뷰어를 비롯하여 스테레오 어댑터(stereo adapter:반사경으로 광축을 둘로 나누어 시차가 있는 2장의 사진을 찍는 장치), 스테레오 환등기 등을 이용하여 입체사진을 즐기기도 하며, 이런 스테레오 장치는 벨기에의 소여(Sawyer/GAF view master system)의 제품이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